ABOUT
MAGPIE

SNS용

이태원의 숨은 골목에서 외국인 동네친구 4명이 의기투합해 태어난 맥파이. 한국 수제맥주 붐의 시작엔 맥파이 브루잉 컴퍼니가 있습니다. 한국어로 '까치'를 뜻하는 맥파이는 반가운 소식을 전하는 까치처럼 한국 수제맥주 시장에 반가운 맥주와 맥주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Magpie was started in 2011 by four friends in a quiet alley in Seoul and along the way helped spark an explosion of craft beer. In Korea, the magpie is known to herald good news; like the bird, it's Magpie's mission to spread good beer and craft beer culture across the country.

잡지용

2011년 가을밤 이태원 경리단길, 맥주를 사랑하는 동네친구 4명이 맥주를 마시다 의기투합한 것이 맥파이 브루잉 컴퍼니의 시작입니다. 이것은 한국 수제맥주 붐의 시작이기도 합니다. 맥파이는 한국어로 까치, 한국에서 함께 살아가는 외국인으로서 좋은 소식을 가져다주는 까치처럼 한국에  반가운 맥주와 맥주문화를 선보이자는 것이 맥파이의 첫마음이었습니다. 그 마음은 창의적이면서도 누구나 쉽게 마실 수 있는 맥주, 지역 커뮤니티에 도움이 되는 맥주를 만들기 위한 노력으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크래프트맨십이 담긴 맥주와 더불어 지향점이 분명한 맥파이의 디자인,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등을 경험하는 일은 한국 수제맥주의 현재를 경험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Magpie was started in the fall of 2011 by four friends in a quiet alley in Seoul and along the way helped spark the explosion of the Korean craft beer scene. In Korea, the magpie is known to herald good news; like the bird, it's Magpie's mission to spread good beer and craft beer culture across the country. Magpie beers push boundaries and incorporate local unexpected ingredients but above all are always balanced. Craftsmanship, community and culture form the foundation; Magpie locations, design and collaborations all reflect those core values. Everywhere you find this little bird, you can experience what is happening in the Korean craft beer scene today.


MAGPIE
BREWERY
JEJU

2016년 제주 동회천동의 빈 감귤 창고를 개조, 모던하게 재탄생한 맥파이 제주 브루어리. 오픈하자마자 제주의 새로운 명소가 된 이 곳은 맥파이 브랜드의 철학과 미학을 엿볼 수 있는 의미 있는 공간입니다. 브루어리 투어를 미리 예약하면 양조설비 사이를 직접 거닐며 맥주가 만들어지는 전과정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투어 후 맛보는 맥파이 맥주는 이전까지 와는 다른 친밀함으로 다가올 것입니다. 

In 2016, Magpie opened its first brewery on Jeju island. An empty tangerine processing plant in the sleepy hamlet of Donghwaecheon was transformed into a beautiful microbrewery. As the best place for people to experience Magpie, the brewery has already become a must-stop for visitors to Jeju. Take a tour, see all the steps of the brewing process, and get a guided tasting of the Magpie beer lineup. 


MAGPIE
BREWERY
TOUR

*브루어리 투어 스케줄 : 토&일 - 1시, 3시, 5시
Brewery tour schedule: Saturday & Sunday, 1pm/3pm/5pm

*브루어리 투어 예약 : tours@magpiebrewing.com로 방문희망일 이틀전까지 예약가능(방문희망 날짜, 시간, 참여인원 포함)  
Tour reservations: Email tours@magpiebrewing.com at least 2 days before your desired date (include date, number of people and desired tour time)

*브루어리 투어 참가비 : 10,000원(탭룸에서 맥주한잔 무료제공)
Tour fee: 10,000KRW (includes one beer at the taproom attached to the brewery)


PALE ALE
페일 에일

맥파이에서 출시한 첫 맥주이자 한국 수제맥주시장의 페일에일 시대를 연 대표 맥주. 입안 가득 느껴지는 과일향과 감귤류의 풍미, 쌉쌀한 끝맛이 매력적. 가벼운 바디감으로 매일 부담 없이 즐기기 좋습니다.

Magpie Pale Ale is our first and most popular beer ; it's popularity set off a flurry of pale ales being released in the Korean craft beer market. It has a fruity-apricot aroma, citrusy flavor and slightly bitter finish. The body is crisp and light, which makes it an easy beer to enjoy every day.


PORTER
포터

흑맥주의 고정관념을 바꿔놓은 맥파이 포터. 평범한 흑맥주에선 맛볼 수 없는 가벼운 바디감과 부드러운 끝맛은 맥파이 포터만의 강점. 계절에 상관 없이 다크 초콜릿과 커피의 진한 풍미를 즐기세요.

We made the Magpie Porter to be the perfect dark beer to drink year round. Coffee and dark chocolate notes pair perfectly with a brownie. It has a lighter body than you might expect and a smooth finish.


KÖLSCH
쾰쉬

독일 쾰른 지역에서 맨 처음 양조되었다는 황금빛의 쾰쉬. 에일이지만 라거공법으로 숙성, 라거의 가벼움과 에일의 향긋함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신기한 라거스타일 에일 맥주. 평소 밀맥주나 라거를 선호하는 분들께 권합니다.

Magpie Kölsch is brewed in the traditional style from Köln, Germany. A hybrid beer and the first non-ale Magpie made, this thirst-quenching light-bodied beer is for the craft beer beginner who's ready to venture beyond lagers.


IPA
아이피에이

맥파이 제품 중 홉맛이 가장 강렬한 맥주. 다양한 미국 홉 품종이 들어간 미디엄 바디에 클래식한 솔향, 감귤류의 풍미가 살아있는 정통 아메리칸 IPA. 수제맥주 팬들에게 가장 먼저 추천합니다.

Magpie IPA is hoppy while remaining splendidly balanced. A classic American IPA, it has pine and citrus notes with a medium body, highlighting above the Magpie hallmark of drinkability.


THE GHOST
고스트

한국 최초의 사워맥주로 최근 수제맥주 시장에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고제(Gose)’ 스타일. 코리엔더 씨앗, 제주감귤 진피에서 우러나온 상큼한 풍미와 부드러운 산미가 특징. 고스트와 함께 사워맥주의 매력에 눈떠보세요.

The first sour beer in Korea, The Ghost adds a little coriander seed and Jeju tangerine peel to a slightly more full-bodied and tart gose than standard - resulting in a tangy and ultra-refreshing be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