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pie brewing co.

Magpie was started in 2011 by four friends in a quiet alley in Seoul and along the way helped spark an explosion of craft beer. In Korea, the magpie is known to herald good news; like the bird, it's Magpie's mission to spread great beer and craft beer culture across the country. 

In 2012, we opened our first tiny brewshop in the sleepy neighborhood of Kyoungridan, with just one pale ale on tap, which set off a flurry of pale ales being brewed across Korea. We followed it up with our porter, made to be enjoyed year-round and upend people's expectations of what a dark beer can be.

In 2016, we opened our brewery on the north side of spectacular Jeju Island. Repurposing an abandoned tangerine warehouse, we built a beautiful brewery surrounded by the cleanest air and water in the country. Here we brew both our year-round classic series and our ever-expanding roster of seasonals and one-offs. Each spring, summer, fall and winter we release at least 3 seasonal beers, always giving our fans a reason to come back to try something new.

We believe you shouldn't have to travel far to enjoy great beer - so our goal is to offer Magpie across Korea. Since 2017 we've been expanding our nationwide sales to bring Magpie beer to you.

At Magpie, we make the kinds of beers that we love to drink. We like to push boundaries (we brewed the first sour in the country) and incorporate local unexpected ingredients (recently we've made beers with Jeju tangerine peel used for Korean traditional medicine as well as sancho pepper and smoked Korean hobak pumpkins) but above all we strive for balance and drinkability.

Craftsmanship, community and culture form our foundation; Magpie locations, design and collaborations all reflect those core values. Everywhere you find the little bird, you can experience what's happening in the Korean craft beer scene today.

Thanks for checking us out; find us on social media to learn more!

맥파이 브루잉 컴퍼니

2011년 가을밤 이태원 경리단길, 맥주를 사랑하는 동네친구 4명이 맥주를 마시다 의기투합한것이 맥파이 브루잉 컴퍼니의 시작입니다. 이것은 한국 수제맥주의 시작이기도 합니다. 

맥파이는 한국어로 까치! 한국에서 함께 살아가는 외국인으로서 좋은 소식을 가져다주는 새 까치처럼 한국에 반가운 맥주와 맥주문화를 선보이자는 것이 맥파이의 첫마음이었습니다. 그 마음은 창의적이면서도 누구나 쉽게 마실 수 있는 맥주, 지역 커뮤니티에 도움이 되는 맥주를 만들기 위한 노력으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맥파이를 처음 접하는 분들께는 한국 맥주시장에 페일에일의 시대를 연 맥파이 페일에일을 추천합니다. 기존 흑맥주의 고정관념을 바꾼 맥파이 포터 역시 페일에일과 함께 꾸준히 사랑받는 맥파이의 베스트셀러입니다. 독특한 맥주를 원하는 분이라면 한국 최초의 사워맥주, 맥파이 고스트를 놓치지 마세요.

2016년 제주 동회천동의 감귤 창고를 개조, 모던하게 재탄생한 맥파이 제주 브루어리에 가보셨나요? 문을 열자마자 제주의 새로운 명소가   곳은 맥파이 브랜드의 철학과 미학을 엿볼 있는 의미 있는 공간입니다. 방문객들은 브루어리 투어를 통해 양조설비 사이를 직접 거닐며 맥주가 만들어지는 전과정을 체험할 있습니다. 투어 맛보는 맥파이 맥주는 이전까지 와는 다른 친밀함으로 다가오게 됩니다.

물 좋고 공기 좋은 제주 브루어리에서 생산되는 맥파이 맥주는 일년 내내 마실 수 있는 클래식 시리즈와 계절별로 달라지는 시즈널 시리즈로 나뉩니다. 특히 봄/여름/가을/겨울 계절마다 3가지씩 신제품을 선보이는 맥파이 시즈널 시리즈는 항상 새로운 맛을 찾는 수제맥주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다양하고 신선한 맥파이 맥주를 마시기 위해 꼭 직영점까지 방문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일반 매장 유통을 통해 이제는 맥파이 직영점 뿐만 아니라 여러분의 동네에서도 쉽고 편하게 맥파이를 만날 수 있습니다. 당신이 사랑하는 단골집에 맥파이가 없다면 사장님께 귀띔해주세요.  

지난 6년 매해 두 배 이상 성장을 거듭 해온 맥파이에게 2018년은 특히 중요한 해입니다. 오랫동안 준비해온 세계 정상급 캐닝 라인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캔/ 보틀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맥파이의 핵심역량이자 차별점인 맥주에 대한 다양한 실험도 활발하게 진행중입니다. 우선 서울 포시즌 호텔 칵테일바 ‘찰스H’와 함께 지금껏 시도되지 않았던 전혀 새로운 제조방식으로 만든 칵테일 맥주를 선보입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차 브랜드 ‘오설록’과의 콜라보레이션도 그 뒤를 잇습니다.

날마다 변화하는 맥파이의 뉴스는 맥파이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을 통해 가장 빠르게 알 수 있습니다. 2018년 한 해 맥파이가 어디까지 날아오를지 함께 지켜봐 주십시오.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